[스타트업] 세계시장 강타한 중국 유아교육앱 ‘베이비 버스’ > PRESS 시나몬컴퍼니

본문 바로가기

PRESS


[스타트업] 세계시장 강타한 중국 유아교육앱 ‘베이비 버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16회 작성일 22-03-26 20:05

본문

[뉴스핌=홍성현 기자] 유아 교육 어플리케이션(앱)으로 중국은 물론 전 세계 학부모들까지 사로잡은 회사가 있다. 0~6세용 조기교육 프로그램을 개발 서비스하는 베이비 버스(BabyBus 寶寶巴士)가 그 주인공. 중국의 소비업그레이드와 전면 두자녀 정책 시행, 해외시장에서의 인기가 베이비 버스의 성공요인이라는 분석이다. 지난 8월, 베이비 버스는 애플 앱스토어 회사앱 순위에서 중국 4위, 글로벌 7위를 기록했다. 


5fcb0a8c058026eaf343a8bd796b4926_1648292613_4612.jpg


◆ 중국 유아 교육앱 대표주자, 글로벌 다운로드 7위

얼마 전 모바일 앱 시장조사업체 앱애니(App Annie)는 8월 애플 앱스토어 글로벌 및 국가별 회사앱 TOP10를 발표했다. 구글, 텐센트, 알리바바 등 내로라하는 글로벌기업들 속 다소 익숙지 않은 이름 ‘베이비 버스’가 다운로드수 7위를 차지해 이목을 끌었다. 중국 순위에서는 텐센트(騰訊), 알리바바(阿裏巴巴), 바이두(百度)의 뒤를 이어 4위에 올랐다.

지난 2013년 2월, 푸저우(福州)에 설립된 베이비 버스는 주로 0~6세용 모바일 조기교육 프로그램을 만드는 기업으로서, 2009년 푸저우즈융신시커지(福州智永信息科技)란 이름으로 처음 출발했다. 베이비 버스는 상품 연구∙개발에 6년여의 시간을 투자했고, 팬더 캐릭터 치치(奇奇)와 먀오먀오(妙妙)에 기반한 다양한 교육용 앱을 출시했다.

현재 베이비 버스 앱(APP) 누적 다운로드 횟수는 90억회를 돌파했으며, 전세계 100여개국 3억 가구에 17개언어(중, 일, 한, 영, 프, 독, 러 外)로 조기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흥미를 유발하는 것에서 출발해 △건강 △언어 △사회 △과학 △예술 5개 분야에 걸쳐 연령별로 게임, 동영상, 노래(동요)를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을 만든다. 베이비 버스가 출시한 유아교육용 앱은 160개에 달하며, 지금까지 약 700곡의 노래와 200편의 동영상을 발표했다.

사실 베이비 버스가 글로벌 회사앱 순위 10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년 전인 2016년 8월, 베이비 버스는 처음으로 글로벌 TOP10에 진입했다.

당시 업계에서는 여름방학 특수에 기댄 잠깐의 영광으로 끝날 것이라고 관측했지만, 이후 1년간 베이비 버스의 상승세는 잦아들지 않았다. 오히려 꾸준히 순위 기록을 경신해나갔다.

2017년 1월, 베이비 버스는 글로벌 다운로드 횟수 9위, 중국 4위를 차지했고, 한달 뒤인 2월에는 글로벌 순위가 8위로 한 계단 더 상승했다. 마침내 지난 8월 글로벌 7위로 최고 기록을 다시 한번 갈아치우며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5fcb0a8c058026eaf343a8bd796b4926_1648292639_6086.jpg
 

◆ 두자녀 정책∙소비 업그레이드 덕 톡톡, 해외서도 인기

중국 현지 매체들은 베이비 버스의 성공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특히 중국 시장에서는 △두 자녀 정책 전면 시행 △소비 업그레이드 △모바일 인터넷 보급 △인터넷 활용에 익숙한 80허우(後), 90허우(後) 부모의 전면 등장이 베이비 버스와 같은 조기교육앱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2016년 1월 전면 두 자녀 정책 시행 이후 중국에서는 매년 약 1700만명 이상의 신생아가 탄생한다. 어릴 적부터 인터넷과 함께 성장해온 80허우, 90허우 젊은 부모들이 자녀 교육의 수단으로 인터넷을 활용하고 있으며, 자연스레 온라인(모바일) 교육 상품이 인기를 누리게 됐다.

중국의 소비 업그레이드 역시 베이비 버스 성공의 또 다른 요인이다. 소득 수준이 상향평준화 됨에 따라 점점 더 많은 가정에서 기존의 ‘먹이고 입히는’ 육아를 넘어, ‘가르치고 기르는’ 육아를 추구하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젊은 학부모들은 자녀의 IQ와 EQ 개발에 도움이 되는 조기 교육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중국공업보(中國工業報)’는 “중국의 영유아 시장 소비규모는 매년 300억위안(약 5조원)씩 늘어나고 있다”며, “연평균 13%씩 증가하는 셈”이라고 분석했다.

베이비 버스의 인기는 중국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뜨겁다. 17개 언어로 서비스되는 베이비 버스는 특히 인도, 미국, 베트남, 브라질, 러시아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최근 베이비 버스 글로벌 앱순위가 깜짝 상승한 데에는 해외시장 성적이 두드러졌던 것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올해 여름방학 기간 출시한 앱인 ‘팬더 빵집(중문명 奇妙蛋糕店)’의 경우, 지난 8월 14일 100여개국 추천앱 명단에 든 것을 시작으로 3일 만에 구글 플레이 앱스토어에서 한국을 비롯해 태국, 베트남 등 여러 국가 교육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두자녀 정책: 두자녀 정책이란 중국 정부가 과거 실시했던 산아제한정책(계획생육) 노선을 바꿔 1가구 당 2명의 자녀까지 허용한 것을 가리킨다. 2013년 11월 단독 두자녀 정책 실시로 부모 중 한 사람이 독자(외동)인 가구에 한해 두자녀 출산을 허용했고, 이후 2016년 1월 전면 두자녀 정책을 시행해 어느 가정이든 둘째까지 낳을 수 있도록 했다.